조용하기만 한 반이다 블로그의 오랜만의 새 글입니닷!

반이다의 세 여자들은 <개청춘> 작업을 마치고, 각자 장,단편의 다큐멘터리 기획에 들어갔습니다.

(자의반 타의반으로) 공교롭게도 세 여자 모두 자신들의 생활이 담긴 다큐를 제작하게 됐어요. 

아마도 올해 말, 혹은 내년 초에 완성될 것 같습니다.

작업일지를 올리는 블로그가 있으니, 종종 들러서 응원글 남겨주세요!


그 자식 대통령 되던 날 / There is something strange.

연출 / 손경화

작품소개

중학교 3학년 어느 날, 나쁜 놈이라고 믿고 있었던 김대중이 대통령이 되었다. 환호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 뜻밖이었다. 내가 살던 곳은 대구였다. 사람들은 어떤 과정을 통하여 자신의 생각이 옳다고 확신하게 되는 것일까? 그리고 어떤 순간을 통하여 그 생각이 흔들리게 되는 걸까? 나는 이 질문들을 안고 보수 정당 지지자인 아빠와 이야기를 시작한다.

2009년 서울영상위원회 독립영화제작지원작

작업블로그  http://thereissomethingstrange.tistory.com/




두 개의 선 / Two lines

연출 / 지민

작품소개
동거라는 삶의 형태가 갖는 의미를 발견해 가던 여자와 남자는 어느날 임신 사실을 확인한다.
삶을 성역할로서의 아내와 남편으로 고정시키지 않기 위해 노력했던 그들은 자신들의 삶을 아이가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하기 시작한다. 아이가 타인을 만나게 되면 그 차이를 알게 될 것이고, 거기서 발생하는 일반성의 폭력을 경험할 것이 뻔히 예상됐기 때문이다.
아이 덕에 그들은 자신들의 삶을 객관화시키고 결혼이라는 범주의 경계 안팎에서 고민하는 이들을 만나기 시작한다. 자신들의 삶을 들고 세상과 만나기로 한 것이다.

제 1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옥랑문화상 수상작

작업블로그  http://2lines.tistory.com/




송여사님의 작업일지 / MS. Song's worklog

연출 / 나비
작품소개
엄마로부터 '노조를 만들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나는 당황했다. 평소에 노동운동이나 여성의 노동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있던 나였지만. 엄마가 노조를 만든다는 것은 예상밖의 일이었다. 걱정이 되고, 얼떨떨했지만 엄마 이야기를 다큐멘터리로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카메라를 든 나는 엄마가 노조같은 걸 하지 말았으면 좋겠고, 엄마는 딸이 돈 안되는 일은 그만하고 어서 빨리 돈도 벌고 결혼도 해서 안정되길 바란다. 서로가 불안해 보이는 엄마와 딸. 우리는 결국 '안정된 삶'에 가까이 갈 수 있을까?

인디다큐페스티벌2010 봄 프로젝트 지원작

작업블로그  http://songsworklog.ti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모리=


티스토리 툴바